[report]사회복지의필요성(必要性) > lost3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ost3

[report]사회복지의필요성(必要性)

페이지 정보

본문




Download : [레포트]사회복지의필요성.hwp




이렇게 생산 능력이 발전함에도 불구하고 극빈자의 수가 줄어들지 않는다는 것은 부의 편중이 심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선진국에도 극빈자가 존재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후진국이...

1. 세계적 부의 편중

생산능력의 비약적인 발전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극빈자의 수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UN은 극빈자를 ‘하루 1달러 미만의 생활비를 지출하는 사람’으로 定義(정이)하고 있는데 이러한 극빈자의 수는 전체의 20%에 달하는 12억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 중 대부분이 후진국에 분포하나 미국이나 일본 등의 경제대국에도 많은 수의 극빈자가 존재한다. . 국제 관계에 있어서도 이는 마찬가지다. 우리나라의 경우 하위 40%가 소유하는 부는 전체의 20.2%인데 반해 상위 20%가 소유하는 부는 전체의 39.8%에 달한다. . 국제 관계에 있어서도 이는 마찬가지다. 그런데 같은 조건에서 큰 자본과 좀 더 작은 자본을 비교해보면 더 큰 자본을 투여할 경우에 더 많은 이익을 남기게 된다된다.1) 이렇게 부가 한쪽으로 편중되면서 중산층은 줄어들고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다
위와 같이 극빈자가 줄지 않고 양극화 현상이 일어나는 것은 국내에서의 문제만이 아닐것이다. 이는 인도나 中國과 같은 국가를 제외한 대다수 개발도상국들에서 문제는 더욱 심각하며, 선진국 역시 중산층의 감소와 절대 빈곤층의 증가 문제를 겪고 있다

2. 원인(原因) 분석

이러한 현상은 자본주의 시장경제의 property(특성) 자체에서 기인하는 바가 크다. 때문에 시장 경제에 국가가 개입하여 독점 자본의…(투비컨티뉴드 )
레포트/인문사회



설명
다. 이는 자유경쟁이라는 시장 경제의 전제 자체를 무너뜨려 시장 경제의 advantage(장점) 까지 훼손한다. 자본주의에서 기본이 되는 것이 바로 자본2)이다. 과거를 돌이켜보면 이러한 property(특성)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시장경제에 모든 것을 맡겼던 과거 자유방임주의 국가에서 더 큰 자본은 소자본들을 병합하면서 점점 더 커져갔고 결국 독점자본의 형성으로 이어졌다. 우리나라의 경우 하위 40%가 소유하는 부는 전체의 20.2%인데 반해 상위 20%가 소유하는 부는 전체의 39.8%에 달한다.1) 이렇게 부가 한쪽으로 편중되면서 중산층은 줄어들고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다
위와 같이 극빈자가 줄지 않고 양극화 현상이 일어나는 것은 국내에서의 문제만이 아닐것이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선진국에도 극빈자가 존재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후진국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물론 노동력 역시 중요한 요소이지만 개인 간의 노동력의 차이보다는 개인이 소유하는 자본 간의 차이가 훨씬 크다.
레포트,사회복지,인문사회,레포트



Download : [레포트]사회복지의필요성.hwp( 67 )







[레포트]사회복지의필요성 , [레포트]사회복지의필요성인문사회레포트 , 레포트 사회복지
[레포트]사회복지의필요성_hwp_01.gif [레포트]사회복지의필요성_hwp_02.gif [레포트]사회복지의필요성_hwp_03.gif [레포트]사회복지의필요성_hwp_04.gif


순서


[report]사회복지의필요성(必要性)

[report]사회복지의필요성(必要性)

1. 세계적 부의 편중

생산능력의 비약적인 발전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극빈자의 수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UN은 극빈자를 ‘하루 1달러 미만의 생활비를 지출하는 사람’으로 定義(정이)하고 있는데 이러한 극빈자의 수는 전체의 20%에 달하는 12억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 중 대부분이 후진국에 분포하나 미국이나 일본 등의 경제대국에도 많은 수의 극빈자가 존재한다. 이렇게 생산 능력이 발전함에도 불구하고 극빈자의 수가 줄어들지 않는다는 것은 부의 편중이 심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REPORT







해당자료의 저작권은 각 업로더에게 있습니다.

lost.co.kr 은 통신판매중개자이며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따라서 상품·거래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 lost.co.kr All rights reserved.